외음부 화농성 질환

모낭염
(Folliculitis)

모낭염은 세균(특히 포도상구균) 감염, 화학적, 물리적 자극에 의하여 모낭(털구멍)에 염증이 생기는 질환을 의미한다.

원 인.

모낭염은 스트레스나, 과로, 수면 부족 등에 의해 면역력이 약해진 피부 속으로 균이 침투해 발생한다. 예를 들어 음모를 면도하거나 타르나 석유 혹은 파라핀이 모공 속으로 들어갔을 때 발생한다. 원인균은 대체로 독성이 약한 표피 포도상구균일 때가 많으나, 황색 포도상구균인 경우도 있다.

증 상.

모낭염의 증상은 음모가 있는곳에 균이 침입한 부위는 가렵고 통증이 느껴지며, 좁쌀같이 노랗게 곪은 형태가 나타납니다.
모낭을 중심으로 붉은 반점이 생기면서 작은 구진이나 농포가 생기는 경우도 있습니다. 이때 발열이나 오한 등 전신 증상이 심하게 나타나서 국소 림프절이 붓거나 털을 중심으로 단단하고 통증이 심한 홍색 결절이 나타나기도 합니다. 가피가 형성되지만 적당히 치료하면 흉을 남기지 않고 치료됩니다. 균이 피부의 표피에만 머물지 않고 더 깊숙이 침입한 경우에는 흉터가 생기거나 탈모가 생기기도 합니다.

진 단.

모낭염은 전문의에게 진단받고 농포 배설물 배양법을 통해 확진할 수 있습니다.

치 료.

모낭염을 치료하기 위해서는 초기에 곪은 부위를 절개하고 고름을 빼낸 후 항생제를 복용합니다. 만성 염증의 경우 항균, 항바이러스, 항소양 작용이 있는 부신피질호르몬 제제를 피부에 도포하여 치료합니다.

경 과.

모낭염은 치료하면 2주 내에 완전히 회복되지만, 보통 재발합니다. 극소수이긴 하지만 혈액 내로 감염이 침입하여 몸 전체에 퍼질 경우 패혈증을 일으킬 수도 있습니다.

주의사항.

모낭염을 예방하는 생활 습관 관리 방법은 다음과 같습니다.

세균이 성장하기 적합한 습한 환경과 꽉 끼는 옷은 피하는 것이 좋습니다.

염증의 원인균이 다른 부위로 전염되지 않도록 농포를 긁지 않아야 합니다.

왁싱 및 제모로 각질층까지 제거되어 세균에 감염되고 이로 인해 모낭염이 생길 수 있습니다. 따라서 왁싱 및 제모 용품을 청결하게 관리하여 감염을 방지하는 것이 중요합니다.

면도기는 반드시 자기 것을 사용하여 모낭염이 전염되는 것을 막아야 합니다.

왁싱 및 제모로 자극받은 피부에 영양분과 유분이 함유된 로션을 바로 바르면 곪거나 덧날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합니다.

청결하게 유지해야 합니다. 하루 활동 후 땀, 피지, 오염 물질 등 깨끗이 관리해야 합니다.

샤워 후 음모부위를 건조시키는 것이 좋습니다. 말릴 때는 반드시 뜨겁지 않은 드라이어의 바람을 사용해야 합니다. 뜨거운 바람으로 단시간에 말리면 오히려 수분을 증발시켜서 건조하게 하여 염증에 영향을 줄 수 있습니다.